1리터씩 10병 사용해서 많이 샀어요.

1리터씩 10병 사용해서 많이 샀어요.

경제적이고 아름답습니다.
코로나 전에는 항상 클린콜을 사용했습니다.
학교에 갈 때 케이크
모든 도구 소독
공부하다가 크링콜을 만났어요.
음식에 뿌려먹기에 충분합니다.
안전하고 살균력이 좋기 때문에
나는 그것을 믿고 몇 년 동안 그것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클리닝 호출로 살균할 병을 살균할 필요가 없습니다.
요거트도 만들고 잼도 만들고 청도도 넣었어요.
곰팡이나 손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살균력이 있는지 확인하고 싶어요.

하지만 지금은 뚜껑을 열기가 쉽지 않다.
남편이 퇴근하고 나서 분해하기가 힘들었습니다.
홈에 드라이버를 넣고 망치질
열린 방향으로 탭하면 약간 회전합니다.
그러면 쉽게 열 수 있습니다.
손이 아프면 열지 말고 병따개를 사지 마십시오
그림처럼 하세요.


답글 남기기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요청은 댓글 남겨 주시면 빠르게 조치하겠습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